문화유산

  • 안동관광 페이스북
  • 안동관광 인스타
  • 안동관광 네이버 블로그
관광정보
관광도우미
축제&이벤트
안동소식
자료실
문화유산
관광후기

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HOME > 문화유산 > 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선어대전설

한자명 :
鮮魚垈傳說
영문명 :
Seoneodae jeonseol
분류 :
문화 > 구비문학
소재지 :
경상북도 안동시 송천동

머슴이 농사를 짓던 그 넓은 들판을 이 머슴의 성이 마가였으므로 마가의 들, 즉 맛들이라 불리게 되었고 용이 하늘로 올라갔다고 용상, 인어용이 사 람으로 나타난 물가 언덕을 선어대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유래

옛날 40이 넘도록 장가를 들지못한 머슴이 살았다. 마음씨가 단순하고 우직하여 이웃사람들에 게는 인색한 적이 없었다. 그래서 언제나 남의 집살이를 해도 섣달 그믐께 그 집을 나올 때면 겨우 남은 것은 떨어진 목도리, 버선 정도. 이듬해 또 남의 집 머슴살이를 하지 않을수 없었다. 해마다 되풀이되는 가난에 머슴은 장가드는 일이 아득하기만 했다. 어느날 머스은 차라리 죽어 버리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하고 인기척 없는 밤중에 강물이 굽이치는 언덕에 앉아 하늘을 우러 러 보았다. 하늘은 검푸른 비단처럼 맑았고 달은 중천에서 잠든 만물을 따뜻이 비추고 있었다. 장가도 못들고 죽는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목이 메었으나 사는 것 또한 막심한 고생이라 눈을 지 그시 감고 깊은 강을 행해 몸을 날렸다. 순간! 누군가 손을 탁 잡는데 꽃잎 처럼 부드러운 감촉 이었다. 죽어서 용궁에 왔나? 아직 이승인가? 어지러운 중에 슬며시 눈을 뜨니 아리따운 여인이 손목을 잡고 있지 않은가! 섬섬옥수 고운 손결에도 가슴이 뛰었지만 달빛아래 은은히 미소짓는 여인은 그대로 천상 백옥경의 옥황선녀였다. "여보 당신은 누구요?" 머슴은 얼떨결에 물었다. "소녀는 바로 이 언덕 아래 소에 있는 인어이온데 낭군의 탄식소리를 듣고 나왔습니다." 은쟁반에 구슬 굴리는 듯 낭낭한 목소리였다. "나는 이미 죽으려고 결심한 터인데 왜 나를 붙잡으오" 처음 만져본 여인의 손이나 단호히 뿌리쳤다. 그러나 여인은 다시 덥석 잡으며 "젊은 나이에 죽다니 요 안될 말씀입니다" "젊어도 뜻대로 되지 않으니 죽을 수밖에 도리가 있오?" "아닙니다. 낭군 님 좋은 도리가 있습니다. 소녀가 시키느 대로 해주시면 틀림없이 소원이 이루어집니다" 머슴은 소원이 이루어 진다는 말에 귀가 번쩍 뜨였다. "그래 무엇을 하란 말이요?" 여인은 다시 한 번 방긋 웃으면서 "지금 소녀는 용이 되어 하늘로 오르려는 중인데 저 위의 소에 또 한 마리의 용이 있어 소녀가 하늘로 오르려는 것을 번번히 방해하였습니다. 아무리 싸움을 하여도 승부가 나지 않아 여태 이러고 있습니다. 내일 여기서 소녀가 용으로 화하여 하늘로 오르려면 필경 저 위의 임하룡과 맞붙어 싸울 것입니다. 낭군님은 그때 크게 ′야 이놈의 용아!′하고 소리만 쳐주시면 됩 니다. 그 소리에 용이 한눈을 팔면 그 용을 물어 죽이고 하늘로 오를수 있습니다." 머슴은 껄껄 웃으며 "그까짓 일이야 너무 쉽지 않소 좋소, 그렇게 하지요"하고 승낙했다. 이튿날 밤 머슴은 그 물가 언덕으로 나갔다. 갑자기 구름이 모이고 물이 용솟음 치더니 어둠을 뚫고 하늘로 올라 가는 용이 보였다. 뒤이어 저 위에서도 시뻘건 불덩이와 함께 하늘로 오르는 것이 보이더니 번 개가 치며 천둥이 요란했다. 이 무시무시하고 엄청난 광경을 본 머슴은 그만 그 자리에 까무러 치고 말았다. 인어용은 무슨 소리가 날까 아무리 기다려도 기척이 없자 싸움을 포기하고 내려오 니 머슴은 기절해 있는게 아닌가! 이리 저리 주물러주자 머슴은 깨어났다. "어찌된 일이옵니까?" "어찌되다니요, 싸움을 보다가 그만......." 여인은 빙그레 웃음을 띠우며 "그럼 내일은 꼭 부탁하옵 니다"하고 사라졌다. 이튿날 이었다. 자정이 되자 두 마리의 용은 어제처럼 한데 얽혀 무서운 싸움을 시작하였다. 싸움이 한창일 때에 무서움에 온몸을 덜덜 떨며 "야! 이놈의 용아!"하고 있는 힘을 다해 외쳤으나 모기소리 정도가 되었을까 , 말까! 그래도 보람이 있어 임하소의 용이 한눈을 팔자 인어용은 날쌔 게 그 목덜미를 물어뜯고 말았다. 승부는 끝났다. 어느새 사람으로 변한 용은 그의 앞에 내려와 공손히 사례를 올렸다. 그리곤 "소녀는 이제 승천을 하겠사오니 낭군님은 급히 짐을 꾸려 뒷산 높은 봉으로 올라가시면 약속을 지키겠습니다" 머슴은 시키는대로 빨리 서둘렀다. 뒷산에 오르 자마자 큰 비가 쏟아져 내렸다. 순식간에 내가 범람하여 온 들이 잠기고 천지는 물바다가 되었 다. 비가 그치고 날이 새자 넓은 들판이 시원스레 펼처져 있었다. 머슴을 눈을 의심하였다. 그 건 바로 머슴의 땅이었던 것이다. 머슴은 평생소원이던 넓은 토지를 얻어 농사를 짓게 되었고 장가도 들어 행복하게 살게 되었다. 그후 머슴이 농사를 짓던 그 넓은 들판을 이 머슴의 성이 마가였으므로 마가의 들, 즉 맛들이라 불리게 되었고 용이 하늘로 올라갔다고 용상, 인어용이 사람으로 나타난 물가 언덕을 선어대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주변 관광자원

신세동칠층전탑, 대사동모전석탑, 안동댐

참고 자료

안동시,1991,영가의 맥,영남사,p.136-138
http://www.andong.go.kr/munhwa/moral/gubi12.asp

위치 설명

안동에서 안동대학교 방향으로 10km지점

교통편

안동 기차역 앞에서 11번 시내버스로 약 20분 가량 소요

해당자원 전문가 및 연락처

안동교육청 054-858-1043

(우) 36709 경상북도 안동시 육사로 239(운흥동) 안동축제관광재단 / 개인정보처리방침
관광문의 : (054)856-3013, 840-6591 / 축제문의 : (054)841-6397~8 / 팩스 : (054)840-6592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since 2009~2015 tourandong.com All rights reserved.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