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부공원-2박3일 코스 - 일정별 코스 - 여행코스 - 안동관광

18.2℃
안동날씨
미세먼지 5㎛/㎥(좋음)
안동관광 모바일 검색

여행코스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감성충전 안동여행! 전통문화가 살아 숨쉬는 곳!

2박3일 코스

웅부공원

주소
안동시 서동문로 193
상세설명

웅부공원은 본래 고려 공민왕 때 안동이 현재의 도 단위 격인 대도호부로 승격됨에 따라 그 대도호부가 있던 자리이자, 안동군청 청사가 있던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안동 시내 도심의 대표적 근린공원이다. 안동시는 1995년 안동군과 안동시가 통합되어 안동군청이 헐리면서 공민왕(恭愍王)의 필적이라 전해지는 ‘안동웅부’ 현판을 떼어 낸 후, 안동대도호부와 안동군청이 있던 역사적인 터를 기리고, 아울러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를 채우며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02년부터 52억 원을 들여 2006년 완공하였다.
1800여 평 규모로 조선시대 지방 관아의 정무를 보던 동헌을 본 뜬 영가헌과 문루인 대동루를 복원하고 있고, 대동루 옆으로 상원사 동종을 재현한 시민의 종이 설치된 종각이 있다. 종각에 설치된 시민의 종은 안동 시민의 염원을 담아 3억 4000만 원의 성금을 모아 마련하였다. 그 밖에 편의 시설, 조경 시설, 주차 시설 등이 갖추어져 있으며, 웅부 공원 바로 옆에 안동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이 위치하고 있다.
웅부공원 바로 옆에는 문화공원도 조성이 되어 있는데, 이 두 공원에서는 안동대도호부의 정문을 지키던 수문군(守門軍)의 파수 의식 및 시보 의식을 재연하고 있으며, 실제 결혼식도 전통 혼례로 치를 수도 있다. 또한 조선시대에 행하였던 양로연(養老宴)이나 무과(武科) 재연 등 각종 문화 행사를 열어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자 문화적 공간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 야간 콘텐츠로 설치한 경관 조명은 새로운 볼거리로 부각되고 있다. 웅부공원은 2007년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우수상인 문화관광부장관상(거리마당상)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