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정사 극락전-건축물/유적지 - 문화유산 - 안동관광

26.7℃
안동날씨
미세먼지 14㎛/㎥(좋음)
안동관광 모바일 검색

문화유산 학문과 예의를 숭상했던 유교문화의 맥! 민속문화의 보고!!

건축물/유적지

봉정사 극락전

주소
서후면 봉정사길 222 (태장리 901)
상세설명

자원설명

  • 분 류 : 사찰건축
  • 지 정 : 국보 제15호
  • 지정일 : 1962. 12. 20
  • 소재지 : 안동시 서후면 태장리 901
  • 시 대 : 고려시대
  • 소유자 : 봉정사

이 건물은 682년(神文王 2) 의상국사(義湘國師)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하는 봉정사 극락전이다. 경내에는 고려시대에 세워진 3층 석탑과 고려 말 조선 초에 건립된 대웅전, 조선초에 만들어진 화엄강당 등이 있다. 1972년에 실시한 보수공사 때에 밝혀진 내용에 의하면 건립후 첫 수리는 1363년(恭愍王 12)에 2차에 걸친 수리가 있었고 그 후 1635년(仁祖 3)에 중수하였다.
원래는 대장전이라 불렀으나 뒤에 극락전이라 개칭한 것 같은데 현존하는 우리나라 목조건축 중 최고의 건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정면 3칸, 측면 4칸의 맞배지붕 주심포 건물로 고려시대의 건물이지만, 전대인 통일신라시대의 건축양식을 내포하고 있어 더욱 주목되고 있다.
잡석의 낮은 기단위에 세워졌으며 부드러운 배흘림을 가진 기둥머리에 창방을 기둥 위에는 1출목의 공포를 올렸다. 공포에서 제공의 모양은 첨차와 같은 형태인데 초기형태로 생각되어질 만하다. 가구는 대들보 위에는 앞뒤에 일종의 복화반을 두고 그 뒤에 놓인 포작으로 중종보를 받는 이중량구조로서 중종보는 복화반형의 포대공위에서 중도리를 받는다. 중종보 중앙에는 키가 낮은 복화반형의 포대공이 있어 마루도리를 지탱하고 마루도리는 그 앞뒤에서 소슬합장이 이를 지탱한다. 이 소슬합장은 타건물에서와 같이 짧은 것이 나니고 마루도리와 중도리 상에서 직선재로 되나 그 밑으로 내려오면 점차 내반되어 차례로 도리목을 받쳐 내려가는 특수한 양식이다.

불당의 내부는 중앙 후편에 두 개의 기둥을 세워 불단벽을 만들고 그 앞에 불단을 마련하였으며 불단 위에는 높은 우주를 가진 다포집모양의 보개를 설치하였다.
공포 특히 주두와 소로의 굽이 형태와 덧보나 마루도리를 받치는 일종의 복화반형으로 된 대공형태 등은 주목할 만하다. 즉 주두나 소로의 굽은 그 단면이 내반된 곡선으로 되었고 굽받침이 없는 점이며 이 형태는 부석사 무량수전의 그것보다 앞서는 것이며 복화반형으로 된 대공도 주심포집에서는 보지 못하는 것으로 삼국시대에 있었다고 생각되는 인자형 소슬대공의 변화형으로서 고식이라 생각된다. 이렇게 보면 이 건물은 그 양식이 주심포집이라 하나 통일신라시기의 건축양식을 어느정도 지키면서 새롭게 중창된 건축이 아닐까 생각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