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 소-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 문화유산 - 안동관광

26.1℃
안동날씨
미세먼지 14㎛/㎥(좋음)
안동관광 모바일 검색

문화유산 학문과 예의를 숭상했던 유교문화의 맥! 민속문화의 보고!!

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사진없음

용 소

상세설명

자원설명

옛적 안동군 길안면 산달리 월성 이씨 가문에는 온 집안이 기다리던 아들이 태어났다. 태어난 지 얼마 안되는 이 아기는 아주 신통한 힘을 가지고 있어 사람들은 장사가 태어났다고 수군거렸 다. 낳은지 얼마 안되어 이빨도 나고 걷기도 하며 젖보다도 밥을 먹었다. 아지 첫돌도 지나지 않은 어느날 어머니가 시장에 갔다오니 놀랍게도 시렁위에 올라가 흰 이를 보이며 씩 웃는데 가 만히 보니 겨들랑이에 날개까지 돋아있는게 아닌가! 당시에는 장사가 나면 나라를 망하게 하는 역적이 된다고하여 그 집안을 멸족시키는 국법이 있어 소문이 자꾸 퍼지면 아들은 물론 친척들가 지 모두 화를 입게 될 처지였다. 이에 당황한 월성 이씨 일가는 의논 끝에 갓 태어난 장사를 죽 이려 했다. 여러 가지 방법을 썼지만 어린 장사는 힘에 지혜까지 있어 어렵기만 했다. 인척들은 뜻대로 잘되지 안자 마침내 낮잠을 곤히 자는 장사위에 큰 널판을 덮고 떡메로 쳐죽여 버렸다. 장사가 마침에 숨을 거두자 그마을 건너편 산 기슭에 장차 용이 날 곳이라하여 용바위라 칭하던 큼직한 바위가 있었는데 바로 그곳에 용마가 한 마리 나타나 큰소리로 하늘을 향해 부르짖더니 곤두박질을 치며 산기슭아래 큰 못속에 빠져 죽었다. 그 용마는 장사가 타는 말로서 장사가 태 어나면 하늘에서 점지된 용마도 동시에 태어나 어떤 시기에 그둘이 만나게 되면 비로소 큰 장사 의 힘을 발휘하게 되는 것이었다. 이 어린 장사에게로 오던 용마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빠져 죽 은 물은 하루에도 세 번씩이나 색깔이 변하여 이씨일가뿐 아니라 마을사람들에게 큰 두려움을 주 게되자 이 못을 없애려고 흙을 실어 메우게 되었다. 그러자 때아닌 큰 홍수가 마을을 휩쓸고 그 못을 메운 흙을 모두 쓸어가 버리고 말았다. 몇번 시도를 했으나 매번 홍수가 나 다시 못이 이 루어지자 포기하게 되었다. 이렇게 훌륭한 인물이 될 어린 장사를 죽인 월성이씨 가문은 점차 몰락하게 되었다고 하며 용마가 빠져 죽었다는 그 물을 용소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옛적 안동군 길안면 산달리 월성 이씨 가문에는 온 집안이 기다리던 아들이 태어났다. 태어난 지 얼마 안되는 이 아기는 아주 신통한 힘을 가지고 있어 사람들은 장사가 태어났다고 수군거렸 다. 낳은지 얼마 안되어 이빨도 나고 걷기도 하며 젖보다도 밥을 먹었다. 아지 첫돌도 지나지 않은 어느날 어머니가 시장에 갔다오니 놀랍게도 시렁위에 올라가 흰 이를 보이며 씩 웃는데 가 만히 보니 겨들랑이에 날개까지 돋아있는게 아닌가! 당시에는 장사가 나면 나라를 망하게 하는 역적이 된다고하여 그 집안을 멸족시키는 국법이 있어 소문이 자꾸 퍼지면 아들은 물론 친척들가 지 모두 화를 입게 될 처지였다. 이에 당황한 월성 이씨 일가는 의논 끝에 갓 태어난 장사를 죽 이려 했다. 여러 가지 방법을 썼지만 어린 장사는 힘에 지혜까지 있어 어렵기만 했다. 인척들은 뜻대로 잘되지 안자 마침내 낮잠을 곤히 자는 장사위에 큰 널판을 덮고 떡메로 쳐죽여 버렸다. 장사가 마침에 숨을 거두자 그마을 건너편 산 기슭에 장차 용이 날 곳이라하여 용바위라 칭하던 큼직한 바위가 있었는데 바로 그곳에 용마가 한 마리 나타나 큰소리로 하늘을 향해 부르짖더니 곤두박질을 치며 산기슭아래 큰 못속에 빠져 죽었다. 그 용마는 장사가 타는 말로서 장사가 태 어나면 하늘에서 점지된 용마도 동시에 태어나 어떤 시기에 그둘이 만나게 되면 비로소 큰 장사 의 힘을 발휘하게 되는 것이었다. 이 어린 장사에게로 오던 용마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빠져 죽 은 물은 하루에도 세 번씩이나 색깔이 변하여 이씨일가뿐 아니라 마을사람들에게 큰 두려움을 주 게되자 이 못을 없애려고 흙을 실어 메우게 되었다. 그러자 때아닌 큰 홍수가 마을을 휩쓸고 그 못을 메운 흙을 모두 쓸어가 버리고 말았다. 몇번 시도를 했으나 매번 홍수가 나 다시 못이 이 루어지자 포기하게 되었다. 이렇게 훌륭한 인물이 될 어린 장사를 죽인 월성이씨 가문은 점차 몰락하게 되었다고 하며 용마가 빠져 죽었다는 그 물을 용소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