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김씨 운천 종가의 삼보-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 문화유산 - 안동관광

25.2℃
안동날씨
미세먼지 22㎛/㎥(보통)
안동관광 모바일 검색

문화유산 학문과 예의를 숭상했던 유교문화의 맥! 민속문화의 보고!!

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사진없음

의성 김씨 운천 종가의 삼보

상세설명

자원설명

안동시에서 청송으로 가는 동쪽도로를 따라 12km 되는 지점에 이르면 임하면 천전동이 나서는 데 이 마을은 의성 김씨의 일문의 집단 부락이다. 이 의성김씨의 운천 종가에는 대대로 전하는 세가지 소중한 보물이 있다. 그 첫째가 신라 경순왕의 옥저, 둘째가 연하침, 셋째가 매화연이다. 옥저는 신라 경순왕이 청색으로 된 한쌍의 옥저를 만들게 하였는데 그 황색의 것은 지금 경주 박 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청생의 옥저는 넷째 아드님 석(의성김씨 시고공)에게 물려주었다. 그런 데 수백년전에 경주의 황색 옥저가 네동강으로 갈려졌다는 얘기를 듣고 김씨 종택에 있는 청색 옥저를 꺼내 보았더니 놀랍게도 똑같이 네동강으로 부러져 있었다 한다. 참 신기하고도 괴이한 일이었다. 약 백년전에 영해부사 김희주 공이 옥저의 궤두껑안에 천년 유물이 네동강이 난 것은 한스러우나 자손들은 길이 잘 보존하라고 적어 두었다. 연하침은 운 천 선생의 셋째 아드님 경 제공의 자제이신 경와공이 금강산에 유람을 갔을 때 일이다. 어느 구름한점 없이 맑은날 만폭동 청룡담을 찾아 갔다. 청룡담 못위에서 안개가 피어 오르고 있길래 하도 이상하여 하인을 시켜 못속을 수색케 했더니 나무부리 같기도 하고 돌덩이 같기도 한 이상한 물건을 건져왔다. 그것은 보통 나무보다 훨씬 무거웠다. 나무뿌리가 물속에서 천년을 묵으면 침향이라는 만병통치의 한약 약제가 되고 또 다시 더 오랜 세월을 거치면 침석이 된다고 하는데 혹시나 이 침석이 아닐까 한 다. 한 백여년전에 한 종손이 자기 눈으로 직접 안개가 피어 오르는 것을 보기위하여 지금 백운 정 정자 아래 냇물속에 담가두었다가 급한 물살에 이것을 잃어 버리고 말았다. 아무리 찾아도 결국 찾지 못해 아주 잃었다고 단념하였었다. 그 이듬해 여름에 어떤 등짐장수가 이 마을을 지 나면서 자기는 전국방방곡곡을 다니는데 일전 어느 강변을 지나가다 보니 해가 중천에 뜬 대낮인 데 물위에서 안개가 피어 오르고 있더라고 마을사람들에게 신기한 듯 이야기를 했다. 종손은 그 곳으로 달려가 수색하여 겨우 연하침을 찾았다고 한다. 잃은지 1년만에 다시 찾은 셈이었다. 끝 으로 매화연은 이조 선조때 승지 김백암이 명나라 사신으로 갔다가 명나라 신종황제로부터 기념 품으로 하사 받았다고 한다. 이것이 의성 김씨댁으로 넘어 오게 된데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김백암의 외손되는 김경와 공이 어릴 때 외가에 놀러갔다가 그 벼루가 탐이 났다. 그래서 외조부에게 달라고 졸랐다. 김백암이 이르기를 나는 열심히 공부하여 입신양명해서 그 대가로 얻은 것인데 너는 아직 이룬 것 없이 그냥 얻으려 하느냐 친손이나 외손이나간에 먼저 과거에 급 제 하는 사람에게 주겠다고 약속했다. 경와공은 그로부터 열심히 학문에 정진하여 14세에 초시 에 급제 했다. 과거 급제의 소식을 듣고 그는 집에도 들리지 않고 바로 외조부 댁에 찾아가서 벼루를 얻었던 것이다. 이 벼루는 중국 황하 유역의 단애석으로 세로 34cm 가로 22cm의 장방형 에 매화, 대, 구름, 해, 산, 사슴등이 교묘하고 아름답게 새겨져 있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절로 감탄케 하는 훌륭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