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 김진 영정-전적/유물 - 문화유산 - 안동관광

18.2℃
안동날씨
미세먼지 5㎛/㎥(좋음)
안동관광 모바일 검색

문화유산 학문과 예의를 숭상했던 유교문화의 맥! 민속문화의 보고!!

전적/유물

청계 김진 영정

주소
임하면 내앞길 1-11(천전리 280)
상세설명

자원설명

  • 분 류 : 문서
  • 지 정 : 보물 1221호 (1995. 7. 19)
  • 시 대 : 조선시대
  • 소재지 : 안동시 임하면 천전리 280

이 그림은 1672년(선조 5)에 그려진 학봉 김성일(鶴峰 金誠一)의 부친인 청계 김진(1500∼1580)의 영정으로 규격은 142×109cm이다.
청계는 1515년 생원시에 합격하고 김인후 등 여러 문인들과 교유하다 귀향하여 자녀교육에 전념하여 다섯 아들이 모두 대과 및 소과에 급제하여 세칭 오자등과댁(五子登科宅)이라 불리었다.
현재 김진의 영정(影幀)은 원본과 이모본(移模本)이 각각 1점씩 의성 김씨 종가 영당(影堂)에 봉안되어 있는데 원본은 김진이 73세 때인 1572년에 이모본(移模本)은 1765년에 제작되었음이 10대손인 김상수(金常壽)의 [지려유고(芝廬遺稿)]에 전한다.
원본은 저본(紵本)으로서 윗부분에 3폭, 아랫부분에 4폭을 이은 일곱 폭의 모시 바탕에 먹과 채색을 사용하여 제작되었는데, 당시 선유정이란 정자에 두었다고 한다.
머리에는 평량자(平凉子)를 쓰고, 녹색 직령(直領)을 입고 공수(拱手)자세로 호피 방석 위에 앉아있는 좌안팔분면(左顔八分面)의 전신가부좌상(全身跏趺坐像)으로서 두 눈을 가늘게 내려 뜨고 있어 정적인 고요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이러한 분위기는 다양한 필선의 사용으로 인해 더욱 강조되는데 한 선을 쭉 연결해서 그은 명확한 경계를 가지는 선이 아니라, 가늘고 부드러운 몇 개의 선을 잇대고 때로는 겹쳐가면서 표현했기 때문에 단순한 묘사선이 가지는 것 이상의 분위기를 도출해내고 있다.
깔고 앉은 호피 방석은 원근이나 부피감이라는 회화적 표현 없이 직사각형으로 그려져 있어 유치한 표현 수법을 보여주나 방석을 깔았다는 상징성은 충분히 전달하고 있다. 명상에 잠긴 듯 한 고요한 모습의 이 초상화는 자식들을 훌륭하게 성장시켰던 안동 땅 한 선비의 인자한 모습을 상상해 보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