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내이 소리(치야 칭칭)-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 문화유산 - 안동관광

28.7℃
안동날씨
미세먼지 28㎛/㎥(보통)
안동관광 모바일 검색

문화유산 학문과 예의를 숭상했던 유교문화의 맥! 민속문화의 보고!!

민요/구비문학/민속놀이

사진없음

삼내이 소리(치야 칭칭)

상세설명

두벌 논매기 소리에 이어서 이노래를 자진해서 불렀다. 그러고는 삼내이 노래라고 했다.
친정에 와서 삼을 얻어 놓은 아내가 자기 서방을 기다리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아내가 친정에 가서 얻어 놓은 삼을 서방이 짊어지고 시집으로 가는 일을 삼내이한다고 했다. 노래의 가락이나 후렴은 ′쾌지나 칭칭′과 같은 것이다.

나네! 치야칭칭 나아네 바다에으 나이논자리는 치야칭칭 나아네 농부에나소끝에 다매놓고 치야칭칭 나아네 격앙가를 불러보자 치야칭칭 나아네 까만에 붓짐에 반봇짐에 치야칭칭 나아네 호리넘차야 걸머지고 치야칭칭 나아네 꺼먼에양산을 정자짚고 치야칭칭 나아네 홍부 채반부채를 살랑거리면서 치야칭칭 나아네 등을넘어 재를넘어 치야칭칭 나아네 동지나섣달에 꽃보듯이 치야칭칭 나아네 나볼라꼬 오시는게나 치야칭칭 나아네 애둥이나호박이 다늙어가고 치야칭칭 나아네 핸계나장닭이 뻬대시고 치야칭칭 나아네 새댁강낭이 닦어졌다
치야칭칭 나아네 김실이실이 다왔는데 치야칭칭 나아네 우리낭군님은 어데나가시고 치야칭칭 나아네 기다려도 안오신다 치야칭칭 나아네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